JPMorgan SEC의 암호화폐 단속은 올해 미국 의회가 규제 프레임워크를 제정할 필요성을 증대시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바이낸스(Binance)와 코인베이스(Coinbase)에 대한 소송은 미국 의회가 “암호화폐 산업을 규제하는 종합적인 프레임워크와 SEC 대 상품 선물 거래위원회(CFTC)의 상대적인 책임에 대한 구체적인 프레임워크를 마련해야 한다”고 JP모건(JPM)이 목요일 연구 보고서에서 강조했다.

보고서는 SEC가 대부분의 암호화폐를 유가증권으로 분류해 대부분의 암호화폐 회사와 거래가 SEC 감독하에 이루어져 다른 증권에 적용되는 규제 프레임워크를 준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분석가들은 Nikolaos Panigirtzoglou가 주도한 이 보고서에서 “이것은 간단한 법적 사건이 아니며, 어떤 암호화폐가 유가증권으로 분류될지 불분명하다”고 쓰고 있다. SEC 대 리플(Ripple) 사건은 이러한 법적 불명확성의 반영이다.

지난 주 규제기관은 연방 증권법 위반 혐의로 바이낸스, 바이낸스 창업자이자 CEO인 Changpeng “CZ” Zhao 그리고 Binance.US 운영사를 소송했다. 하루 후 경쟁 거래소인 코인베이스(COIN)도 비슷한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JPMorgan은 이러한 움직임이 “올해까지 종합적인 규제 프레임워크를 마련해야 한다는 미국 의회에 더 큰 긴급성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한, 암호화폐 활동은 미국 밖으로 이동하고 탈중앙화 엔티티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 은행은 또한 암호화폐 벤처 자본 펀딩 또한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의회가 SEC의 입장을 확정하면 코인베이스, 바이낸스.US 및 기타 미국 거래소는 중개인으로 등록해야 하며 대부분의 암호화폐는 유가증권으로 처리될 것이다.

이는 산업에 더 많은 부담과 비용을 초래할 수 있지만, 암호화폐 시장이 적절하게 규제되어 투명성과 투자자 보호가 더 많이 제공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

지난 주 SEC의 행동은 유가증권으로 분류되는 다른 레이어 1 토큰에 대한 불확실성을 만들어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다고 은행은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Crypto Tokens’ Status as Securities or Commodities Is Key to SEC’s Binance, Coinbase Suits: Bernstein

번역: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