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는 개인 정보 보호 컨트롤 및 오프라인 보장 기능을 갖춘 디지털 유로 법안을 발표했습니다.

벨기에 브뤼셀 – 유럽 위원회는 디지털 유로를 지원하기 위한 법안을 수요일에 발표했다. 이 법안은 유럽인들이 통화 지역 전역에서 디지털로 무료로 결제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텍스트는 두 주 전에 Dubis에서 보았던 버전을 포함하며, 개인정보와 금융 안정을 보호하기 위한 보호조항도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많은 이해관계자들은 잠재적인 신규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CBDC)의 혜택을 이미 의문으로 여기고 있다.

EU 집행부의 웹사이트에 수요일 게시된 글에서 위원회의 부위원장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는 CBDC가 “전략적인 장점”을 가져온다고 주장했다.

“디지털 유로는 우리의 핵심 인프라를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는 동시에 유럽 결제 시스템의 무결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것이다. 또한 “모두에게 어디에서나 무료로” 제공되며 미국을 포함한 몇몇 주요 플레이어에 의해 지배되는 시장에서의 혁신과 경쟁을 촉진할 수 있다”고 돔브로브스키스는 유럽 중앙은행(ECB)의 이사 파비오 파네타와 공동 저술한 글에서 말했다.

이번 계획을 발표하기 위한 수요일 기자회견에서 유럽 위원 마이리드 맥과이니스는 디지털 유로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디지털 유로가 가지는 추가적인 잠재력인 원격 지방 지역에서의 사용과 같은 옵션들이 의심자들을 설득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맥과이니스는 “디지털 화폐에 빠지는 것은 과장된 말이죠”라며 주머니에서 깔아놓은 현금을 꺼내 들었다. “유기적인 이야기를 하려면 현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더 쉽습니다.”

이 법안은 CBDC 발행 여부를 결정해야 할 ECB라는 중앙은행을 실제로 생성하지 않는다. 관계자들은 국가 지원 디지털 통화가 개인 결제 수단이 항상 할 수 없는 기능을 제공하며 친구들 간의 결제와 더 높은 데이터 보호 기준을 허용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중앙 은행에 의한 몇 년간의 기술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부 의원과 정부들은 위원회의 새 법안을 승인해야 하는 입장에서 여전히 당혹스러워한다.

이번 이니셔티브는 상업 은행들로부터도 의심을 받고 있는데, 국가 지원 화폐는 그들 자체의 디지털 결제 시스템에 대한 경쟁뿐만 아니라 저축 예금 대안일 수도 있다.

유럽 은행 협회의 최고경영자인 윔 미스는 “디지털 유로의 주요 기능과 함께 더 넓은 범위의 가치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은행으로부터 예금이 탈출하지 않도록 예금 및 거래에 대한 확고한 한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요일 발표된 성명서에서 ECB는 위원회의 계획을 환영하며 가을에 프로젝트의 다음 단계로 진행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로는 유럽 통합의 가장 구체적인 상징입니다”라고 ECB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은행 총재는 기자들에게 말했다. “우리는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통화를 보장하기 위해 다른 EU 기관들과 계속 협력하기를 기대합니다.”

법안 제안은 디지털 유로가 오프라인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하여 현금과 동등한 수준의 개인 정보 보호를 제공한다. 이 법안은 CBDC가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프로그래밍”하여 제한하지 않도록 금지하고 있지만, 공무원들은 월별 공과금 결제나 더 복잡한 스마트 계약과 같은 조건부 결제를 지원하기 위해 여전히 사용될 수 있다고 말한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을 참조하세요: 디지털 유로: 법안은 준비되어 있지만 정치인들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업데이트 (6월 28일, 11:15 UTC): 마이리드 맥과이니스 위원과 ECB의 인용구 추가

번역: Sandali Handagama.